top of page

달리의 에이미

in collaboration with DALL·E 2

2024

유리 네온 사인, 스레인리스 상자에 UV 인쇄
50 x 50 x 20 cm

Dalle's Aimy 07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08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09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0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1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2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3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4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5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6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7 (Rendered), 2024, TZUSOO.jpg

유리 네온 사인, 아크릴 상자에 UV 인쇄

120 x 120 x 20 cm

Dalle's Aimy 18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9 (Rendered), 2024, TZUSOO.jpg
기기 밖의 유령 인천국제공항 전시전경. 사진 전병철. © 2024 마스그린 (1).jpg

인천국제공항, 인천, 한국

사진 전병철

© 2024 마스그린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예측 (불)가능한 세계_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사진_홍철기 Hong Choelki) (2).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 한국

사진 홍철기

추수작가는 생성 혹은 창작을 두고 인간과 인공지능이 벌이는 (경쟁의) 관계를 가시화한다. 추수는 한 음반 회사의 요청으로 가상 인플루언서인 ‘에이미(Aimy)’란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 작가는 가상 세계에서 활동하는 에이미를 바라보면서, 그의 활동으로 파생되는 현상들을 관찰해 왔다. 그러던 중 추수는 자신이 에이미란 캐릭터를 만들면서 고민했던 특징과 키워드를 생성형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입력하게 된다. 생성형 인공지능 프로그램인 달리 2는 추수가 입력한 ‘에이미’의 특징을 경유하여 새로운 에이미의 모습을 제시한다. 달리 2의 에이미는 추수가 창조해 낸 ‘에이미’를 능가하기도, 더 에이미스러운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인공지능이 제시한 에이미의 모습들을 보면서 추수는 인공지능과의 절망적 승부를 예감한다. 추수의 "달리의 에이미"는 생성형 인공지능의 발전을 마주한 이 시대의 예술가 역할이 무엇인지 질문한다. 달리 2가 그려낸 에이미의 모습과 19세기 발명품인 네온사인을 병치한 "달리의 에이미"는 예술가의 관습적인 손에서 벗어난 새로운 유형의 예술을 선보인다. 에이미가 쏟아내는 발광의 눈물은 해방과 상실의 의미를 모두 담아내며, 인간과 인공지능 가로지르는 ‘생성’의 광선이 된다.

글 |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예측 (불)가능한 세계_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사진_홍철기 Hong Choelki) (11).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 한국

사진 홍철기

Dalle's Aimy 09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07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08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0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1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2 (Rendered), 2024, TZUSOO.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예측 (불)가능한 세계_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사진_홍철기 Hong Choelki) (4).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 한국

사진 홍철기

Dalle's Aimy 14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3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5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6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7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8 (Rendered), 2024, TZUSOO.jpg
Dalle's Aimy 19 (Rendered), 2024, TZUSOO.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예측 (불)가능한 세계_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사진_홍철기 Hong Choelki) (8).jp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 한국

사진 홍철기

​본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지원으로 제작되었다.

달리의 에이미

in collaboration with DALL·E 2

2022

네온사인, 아크릴판

50 x 50 x 10 cm

DALLE's Aimy 01,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DALLE's Aimy 02,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DALLE's Aimy 03,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DALLE's Aimy 05,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DALLE's Aimy 04,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DALLE's Aimy 06, TZUSOO, 2022, quardrat full.jpg

"달리의 에이미(2022)"는 추수와 오픈 AI 프로그램 DALL·E2의 콜라보레이션 작품이다.  작가는 단지 몇가지 단어로 명령하여, AI가 "에이미"를 제작하게 만든다. 수개월이 걸려 제작한 원작 에이미의 창의성을 가볍게 뛰어넘는 AI의 발전을 마주하며, 작가는 이 시대의 예술가의 역할이 무엇인지 질문한다.  추수는 19세기 발명품인 네온 사인을 과거에서 온 빛, AI 기술의 발전을 미래에서 온 빛으로 보고, AI가 그린 에이미에 과거의 빛인 네온사인을 조화시킨다. 이 드로잉이 상실의 눈물을 뜻하는지, 혹은 새 시대를 지배하러 온 레이져 광선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

wwnn_2-23.jpg
wwnn_2-24.jpg
wwnn_2-25.jpg

WWNN, Seoul, South Korea

"인간을 기계보다 우위로 생각하는 습관을 버리면, 상황이 완전히 다르게 보일 것입니다.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 저는 AI 제너레이터에게 제 작품 이미지를 주지 않습니다. 제 작품을 머릿속으로 떠올리며, 몇 가지 단어를 던질 뿐입니다. 그럼 빅데이터를 통해 예술을 공부한 AI 제너레이터는 수만 가지 버전의 에이미를 제시합니다. 그중에는 관객들이 추수가 만든 에이미라고 믿어 의심치 않게 만드는 그림들도 많습니다. 기존에 존재하는 작품들을 답습하여 새롭게 조합하거나 창의성을 가미한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것이 창의력이라면, 이 과정에서의 AI 제너레이터와 예술가가 하는 일에 우위를 가리는 것이 오히려 인간에게 절망적인 승부입니다.

플라톤은 현실을 이데아의 모사라고 보았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능력(원본)을 충실하게 재현하고 모방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인공지능이 인간의 능력을 초과하는 순간 원본은 계속해서 원본으로 존재할 수 있을까요? AI 제너레이터가 그린 이미지들은, 다양성의 영역에서만큼은 확실히 제가 그린 원본의 한계를 뛰어넘습니다. 시뮬라크르가 원본에 대해, ‘내가 왜 널 닮아야 하는데?’라고 반문하는 사드(Marquis de Sade)의 노선을 AI 제너레이터들은 거침없이 밟고 있는 것입니다. 오히려 제가 인공지능을 동등한 위치로 봐주는 게 아니라, 그렇게 하자고 인간의 틀을 들이대며 사정하고 있는 수준입니다.

 

저는 기술을 단순히 도구적인 것으로 취급하지 않고, 그렇다고 인간을 기술의 노예가 되는 존재로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통상 이전의 기계론(Mechanism)에 입각하자면 AI 제너레이터는 단일한 역할을 수행하는 하나의 기계에 지나지 않겠지만, 프랑스 현대 철학의 기계주의(Mechanist) 관점에서 보자면 접속하는 항에 따라 유연하게 달라질 수 있는 기계 개념이 됩니다. 푸코는 『감시와 처벌』에서 근대적 인간 주체를 이뤄온 가장 핵심이 자유의지가 아니라 규율이라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규율, 즉 AI 제너레이터를 포함한 기계의 핵심과 근대화된 인간은 같은 핵심을 공유하는 것입니다. 기계 속에는 이미 인간성이 실현되어 있습니다. AI 제너레이터를 사용하려면 인간이 일정한 키워드를 주어야 합니다. 인간이 컴퓨터에 맞춰야 하고 컴퓨터가 인간에 맞춰야 하는 가정들을 사이버네틱스라고 기본적으로 정의한다면, 이질적으로 보이는 유기체와 무기체, 생명체와 기계는 하나의 연속성을 갖는 셈입니다. 이러한 이해 속에서 인공지능과 ‘협업'한다는 주장은 그리 부자연스럽게 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하이트 컬렉션 전시 도록 중, 추수 인터뷰 발췌

wwnn_2-17.jpg
wwnn_2-22.jpg
wwnn_2-25.jpg
wwnns_2-21(edited).jpg
wwnn_2-14.jpg
wwnn_2-18-(edited).jpg
wwnn_2-48.jpg
DALLE's Aimy 01, TZUSOO, 2022, Detail 01 (small).jpg
DALLE's Aimy, TZUSOO, 2022, 06-1.jpg
bottom of page